대한내과학회 홈 로그인 사이트맵관리자에게 전자논문투고The Korean Association of Internal Medicine관련사이트
자료실 > 죽음과 임종    
“죽음학”은 thanatology라고 하는데 thanatos는 그리스어로 “죽음”을 뜻합니다. 죽음은 삶과 나누어 생각할 수 없다는 취지에서 “사생(死生)학” 혹은 “생사학”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죽음학은 사람이 반드시 맞이하게 될 죽음에 관하여 종교학, 철학, 심리학, 간호학, 사회학, 의학, 문화인류학 등 여러 방면의 전문가들이 공동으로 연구를 하는 학문 분야입니다.

대표적인 내과교과서인 Harrison에서도 2005년도 판부터는 Palliative and End-of-life care가 책 초반부의 Introduction to Clinical Medicine에 등장하고 있습니다. 말기 암 환자에게 나쁜 소식을 어떻게 전할 것인가 라든가, 임종이 얼마 남지 않은 환자가 의식이 없어 보여도 청각과 촉각은 가장 마지막까지 유지되는 감각이므로 가족들이 환자의 손을 잡고 그동안 못 다한 이야기를 나눌 것을 권장하라는 등의 내용입니다.

2008년 1월 미국 하바드 의대에 단기연수를 다녀온 서울의대 의사학교실 김옥주 교수에 의하면, 이곳에서는 “죽음”을 다루는 수업이 있어서, 의대생들이 죽어가는 환자의 집이나 병상을 매주 방문하여 환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일기를 작성하여 환자 임종 경험이 많은 임상 의사 선배들로부터 mentoring을 받고 함께 모여서 경험을 나누는 과정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의과대학 교과과정에도 “환자-의사-사회”나 “의료윤리” 시간에 존엄사, 무의미한 연명 치료의 중단 등을 다루고 있으나 아직 미흡하다는 것이 많은 분들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의사들 스스로도 자신의 가족이나 친지의 임종을 지켜보면서, 의과대학 교육과정에서 죽음을 제대로 다루지 않기 때문에 죽어가는 환자를 진료하는 의료현장의 의사들에게 문제점이 많더라는 의견을 피력하는 경우를 종종 만날 수 있습니다. <한국 죽음학회> 홈페이지의 자료에 의하면, 죽음을 자주 대하는 의사들이 죽음에 대해 갖는 공포나 불안이 일반인보다 오히려 크다고 합니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은 없겠지만, 그 실체를 파악하면 공포와 불안으로부터 어느 정도 해방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학 교과과정이나 전공의 연수 과정 중에, 생물학적 죽음을 넘어선 “죽음과 임종” 문제를 다룸으로써, 임종이 임박한 환자를 진료하는 의사가 죽음은 소멸하는 것이 아니라 삶을 마무리하는 과정이고 이로써 마지막 성장을 이룰 수 있는 기회라는 것을 환자나 그 가족에게 알려주어 평온하게 그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돕게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과 임종” 문제에 관심을 갖는 회원 여러분께 가장 먼저 권해 드리고 싶은 책은 ”사후생(死後生, On life after death)”입니다. 이 책은 스위스 출신의 정신과의사였던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박사가 주로 어린이 환자의 임종을 지키면서 관찰한 공통된 현상과 그 외에 여러 사람의 근사체험(Near Death Experience)에 대한 경험도 포함된 일종의 Observational study 라고 할 수 있습니다. 로스박사는 우리나라에서는 “인생수업” “상실수업” “생의 수레바퀴”라는 베스트셀러의 작가로 알려져 있는데 2004년 타계했습니다. 로스박사는 세계적으로는 “죽음학”의 효시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후생”은 <한국 죽음학회> 회장을 맡고 있는 이화여대의 최준식 교수(한국학)가 미국 한 대학의 서점에서 발견하고 번역해서 우리나라에 소개한 책입니다. 1996년 대화출판사에서 초판이 나온 후 최근 6-7년간 절판됐는데 2009년 1월 개정판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경우 ‘죽음학(Thanatology)“이 1963년경부터 대학의 교과목으로 채택된 걸로 아는데, 죽음학회(http://www.adec.org)를 통해서 논문 발표 등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핀란드에서는 1983년에 근사체험에 관한 일련의 논문이 의학회를 통하여 발표되어 많은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고 합니다. 서구에서는 근사체험에 대한 임상연구가 2001년 Lancet지(2001;358:2039-45)에 발표되기도 했고, 이에 대한 editorial도 실렸습니다. 기획에서 발표까지 10년쯤 걸린 연구입니다. Near Death Experience가 죽음 전체의 모습을 보여 준다고는 절대로 말할 수 없겠지만, 죽음의 세계를 문틈이나 열쇠구멍을 통해 엿본 정도는 충분히 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것이 자살예방교육이나 말기 암 환자의 care 등 의료에 활용될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또 고령의 노인들이 자신의 죽음을 준비하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2005년 6월 한국죽음학회(http://kathana.or.kr)가 창립되어 월례 포럼도 하고 봄, 가을 학회를 열고 있습니다만, 아직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있지 않거나 회피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우리나라 사람이 죽음에 대한 갖는 태도는 무관심과 부정(denial), 두 가지입니다. 평소에는 무관심으로 일관하는데 가까운 친척의 죽음을 맞으면 잠시 관심을 두다가 다시 무관심해지지요. 자신이 죽는다는 사실도 머리로는 알고 있지만 무의식에는 “나만은 절대 안 죽는다” 라는 생각이 깔려 있고, 이는 정신분석학자인 프로이드도 설파한 적이 있습니다.

또 한권의 책 “살아 있는 날의 선택”은 우리나라 철학자 유호종 교수가 쓴 책으로, 평소에 죽음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에 대한 것입니다. 이 책은 근사체험이나 삶의 종말체험에 관한 내용은 전혀 없고 순전히 철학자의 사유만으로 죽음을 바라 본 것입니다. 우리는 여행을 가기 전에 가려는 곳에 대해 인터넷으로 검색해 보기도 하고 관련 책자를 사서 열심히 정보를 얻으려고 합니다. 또 떠나기 직전까지 집안을 정돈하고 다른 가족을 위해 이것저것을 챙겨 놓거나 단속해 놓고 자신이 집을 비운 사이 필요한 여러 가지 사항을 메모로 남겨 놓기도 하지요. 하물며 장거리 여행이라고 할 수 있는 죽음에로의 여행을 위한 사전준비는 아무리 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책은 그러한 사전준비서와 같습니다.

상술한 주제에 대한 관심이 궁극적으로는 환자가 갖는 질병의 괴로움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에 대해 의사가 empathy 내지 compassion을 느끼고 환자를 도울 수 있는 길이 되리라고 믿습니다.

위치안내